검색
  • JeanLuc Picard

울산, 4억대 고액 사기 등 보이스피싱 발생 '주의보'

- 지난해 613건 발생, 1인당 피해액 1800만원

- 경찰 "국가기관 사칭, 저금리 대출상담 응대 말아야"




울산지역에서 최근 4억원이 넘는 고액 보이스피싱이 발생하는 등 1인당 보이스피싱 피해 금액이 증가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26일 울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지역 보이스피싱 1인당 피해액은 1800만원으로, 2019년 1400만원보다 29%가량 늘었다. 반면 보이스피싱 발생건수는 613건으로, 2019년 982건보다 37% 줄어 사고 1건당 피해액수가 증가하는 추세다.


피해자 연령대는 50대(37%), 40대(28%)로 중년층 비중이 높았으며 20대 이하(13%), 30대(12%)가 뒤를 이었다. 60대(9%), 70대 이상(0.5%) 등 노년층 비중은 오히려 낮았다.


실제로 최근 중구에 거주하는 50대 A씨가 보이스피싱으로 4억원이 넘는 피해를 당해 중부경찰서가 수사 중이다.


A씨는 이달초 서울중앙지검 검사를 사칭하는 전화를 받고 "통장이 범행에 이용되었으니 공범인지 확인을 위해 통장의 돈을 금융위원회로 옮겨야 한다"는 말에 속아 금융위원회 직원이라는 사람을 직접 만나 돈을 줬다.


경찰은 이처럼 ▲경찰, 검사를 사칭 "계좌가 범행에 연루됐다" ▲"저금리 정부지원 대출을 해줄테니 기존 대출금을 상환하라" ▲문자나 카톡으로 부모나 지인 사칭 등 다양한 보이스피싱 사례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중부경찰서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국가기관 사칭과 저금리 대출상담, 특정 어플리케이션 설치 유도에 대해 일절 응대하지 말아야 한다"며 "조금이라도 의심스러우면 112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토토랜드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